北, 비무장지대 일대 ‘대남확성기’ 재설치… 철거 2년만

뉴스1

북한이 2018년 4·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철거했던 대남확성기를 다시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.

22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21일 오후부터 강화도 맞은편인 황해도 개풍군 원정동에서 확성기를 다시 재설치 했으며, 철원과 파주 등 비무장지대(DMG) 북측 지역 일대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재철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했다.

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; 파일명은 origin_%25E5%258C%2597%25ED%258C%2590%25EB%25AC%25B8%25EC%25A0%2590%25EC%2584%25A0%25EC%2596%25B8%25EC%259D%25B4%25ED%259B%25842%25EB%2585%2584%25EB%25A7%258C%25EC%2597%2590%25EB%258C%2580%25EB%2582%25A8%25ED%2599%2595%25EC%2584%25B1%25EA%25B8%25B0%25EC%259E%25AC%25EC%2584%25A4%25EC%25B9%2598.jpg 입니다.
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; 파일명은 origin_%25EC%25B2%25A0%25EB%25AA%25A8%25EC%2593%25B0%25EA%25B3%25A0%25EA%25B2%25BD%25EA%25B3%2584%25EA%25B7%25BC%25EB%25AC%25B4%25EC%2584%259C%25EB%258A%2594%25EB%25B6%2581%25ED%2595%259C%25EB%25B3%2591%25EC%2582%25AC.jpg 입니다.
뉴스1

북한의 이 같은 행동은 최근 북한군 총참모부가 예고했던 대남 전단 살포에 이어지는 대남 심리전의 일환으로 풀이된다.

북한 확성기 재설치에 맞서 우리 군 당국도 대북 방송용 확성기를 다시 설치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군은 다양한 가능성에 즉각 대응 태세를 갖추도록 하겠다고 밝혀 재설치 검토 중임을 시사했다.

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; 파일명은 origin_%25E8%25BB%258D%25EB%258C%2580%25EB%25B6%2581%25ED%2599%2595%25EC%2584%25B1%25EA%25B8%25B0%25EC%25B2%25A0%25EA%25B1%25B0.jpg 입니다.
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; 파일명은 origin_%25EB%258C%2580%25EB%25B6%2581%25ED%2599%2595%25EC%2584%25B1%25EA%25B8%25B0%25E2%2580%25A655%25EB%2585%2584%25EB%25A7%258C%25EC%2597%2590%25EC%2597%25AD%25EC%2582%25AC%25EC%259D%2598%25EC%259C%25A0%25EB%25AC%25BC%25EB%25A1%259C.jpg 입니다.
뉴스1

한편 4·27 판문점 선언은 “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”고 돼 있다.

[저작권자 위키블루]

[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Close Menu